当前位置:首页 > 百科 > 正文

하나은행, 30만 소상공인에 1000억 지원한다

2023-12-10 09:31:28 百科

이자·컨설팅·에너지비용 등 지원

오는 12월부터 순차적 시행

광장시장 찾은 이승열 행장

"촘촘한 지원" 약속

이승열(오른쪽) 하나은행장이 3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둘러보며 시장 상인으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. 사진제공=하나은행




하나은행이 고금리 장기화와 경기 둔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내놨다.

3일 하나은행은 ‘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’을 통해 개인사업자 고객 약 30만 명을 대상으로 이자 캐시백,하나은행만소상공인에억지원한다외환보유고는 어디에 사용되나요? ? 서민금융 공급 확대, 에너지생활비 및 통신비 지원, 경영 컨설팅 지원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. 기존 상생금융 지원책에 더해 오는 12월부터 관련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.



구체적으로는 12월부터 약 11만 명에게 665억원 규모의 이자 캐시백 프로그램을 실시한다. 코로나19 원금·이자 상환 유예 고객 등에게 일정 기간동안 전월 납부한 이자를 매달 돌려주는 방식이다. 지원 대상은 △코로나19 원금·이자 상환 유예 고객(2500명·40억 원) △제조업 자영업자 고객(2만1000명·210억 원) △희망플러스 대출 고객(3만 2000명·115억 원) △지역신보 보증 신규대출 고객(6만 명·300억 원) 등이다. 하나은행은 지난 9월 ‘만기연장·상환유예 지원 조치’가 종료됐음에도 관련 대출 약 1500억 원에 대해 은행 자체적으로 연장 조치를 시행해오고 있다.

서민금융상품 이용자, 고금리 취약 차주 등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20만 원, 약 300억 원 규모의 에너지 생활비도 지원한다. 이외에 신규 가맹점 소상공인 고객에게는 1인당 5만 원(총 20억 원)의 통신비를 지원하고, 개인사업자 대출 이용 고객 중 일부를 선정해 컨설팅 비용 1인당 50만 원(총 15억 원)도 지원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데 주력했다.

한편 이승열 하나은행장은 이날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이사, 이호성 하나카드 대표이사 등과 함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. 이 행장은 이 자리에서 “서민금융 확대 등 내실 있고 촘촘한 지원으로 자영업자·소상공인들의 곁을 지키겠다”며 실효성 있는 지원을 약속했다.
< 저작권자 ⓒ 서울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>

※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,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.

最近关注

友情链接